NEWS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 오피스텔 분양예정

2021.01.14 11:27

관리자

조회 수5

수도권 신규 아파트 구매 문턱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 규제로 인해 투자가 어려워지고, 청약 조건이 까다로워진데다 경쟁률도 높아 당첨 가능성도 희박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실거주와 수요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역세권 주거용 오피스텔이 대안처로 주목받고 있다.

수도권 지역 대부분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대출 관련 규제가 강화됐다. 대표적으로 1주택 세대 역시 주택 신규구입을 위한 주택담보대출이 원칙적으로 금지(기존 주택 2년 내 처분 및 전입할 경우 가능)되는 등 가계대출이 엄격해졌다.

실수요자는 청약 당첨 가능성이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의 청약 당첨 커트라인인 1순위 평균 최저 가점이 58.4점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에 당첨되려면 60점을 넘어야 안정권에 들어가는 것이다. 아울러 서울 아파트 청약경쟁률은 지난해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었고, 공급물량은 줄어든 대신 청약자수는 10만 명 가까이 증가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2월 9일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1순위 청약경쟁률은 67.7대 1을 기록했다. 앞서 2017년 12.5대 1, 2018년 30.4대 1, 2019년 31.6대 1 등과 비교하면 올랐음을 알 수 있다. 특히 1순위 청약 접수자수는 43만3,315명으로, 올해 처음 40만 명을 돌파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거형 오피스텔의 가치가 재조명 받고 있다. 오피스텔 분양권은 나중에 주택으로 사용할지 업무용으로 사용할지 정해지지 않아 아파트를 비롯한 다른 주택을 취득할 때 주택 수에서 제외된다는 장점을 갖는다. 또한 아파트와 달리 오피스텔은 금액에 상관없이 주택담보대출이 최대 70%까지 가능하다. 실수요자 역시 청약 통장 없이 청약 접수가 가능한 만큼 가점 경쟁에서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가운데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 오피스텔이 1월에 분양예정이다.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은 서울시 중구 황학동 일대에 지하 6층~지상 20층의 1개 동, 전용면적 34~51㎡ 등 총 522실 규모로 지어진다. 전용면적별로는 △34㎡A 54실 △34㎡B 252실 △48㎡ 198실 △51㎡ 18실로 소형아파트 대체 주거상품이라서 주로 1~3인 가구나 신혼부부 등이 관심을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의 도보 약 5분 거리에는 지하철 2·6호선 환승역 신당역이 있다. 신당역에서 시청역까지 10분대, 여의도역까지 25분대, 강남역까지 30분대 등 서울 주요업무지구로 이동 가능하다.

도보 약 10분 거리의 1·6호선 환승역 동묘앞역을 통해서는 종로3가역 5분대, 용산역 20분대면 도착할 수 있다. 이외에도 반경 1㎞ 내 1·4호선 동대문역, 1·2호선 및 우이신설선 신설동역, 2호선 상왕십리역, 5·6호선 청구역 등 다수의 지하철역이 자리하고 있다.

도로망 역시 마장로, 다산로, 난계로 등이 인접했고 인근의 내부순환도로, 동부간선도로, 강변북로 등 주요 간선도로를 통해 서울 전역으로 이동하기 쉽다.

디지털 뉴스부 배정환 기자 karion79@ksilbo.co.kr

원문보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