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문 내 생활인프라 누리는 생활숙박시설

대우건설은 이달 생활숙박시설인 ‘세운 푸르지오 그래비티’(조감도) 분양에 나선다. 최근 청약을 마감한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세운 재정비촉진지구 공급 물량이다.

3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세운 푸르지오 그래비티의 구성은 전용면적 21~50㎡로 3-6구역 396실과 3-7구역 360실의 총 756실 규모다. 두 단지 모두 지하 6층~지상 20층으로 세워진다.

이 단지는 특히 생활숙박시설 규제 전 1~2인 가구는 물론, 임대 수익을 위한 투자자까지 다양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생활숙박시설은 오피스텔처럼 취사와 세탁 등이 가능하며 주택이 아니기 때문에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대출규제 및 전매제한을 받지 않는다.

단지가 조성되는 세운지구는 재개발촉진지역으로 서울 중심인 4대문 안에 위치해 금융 교통 인프라를 갖췄다는 장점 때문에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곳은 광화문 중심업무지구(CBD)의 직주근접 배후지는 물론, 청계천과 접해 있어 서울 한가운데서 고급 수변 조망을 누릴 수 있다. 도보권에는 지하철 2·3호선 환승역인 을지로3가역과 지하철 1·3·5호선 환승역인 종로3가역이 도보권 내 자리해 4개 노선을 이용할 수 있다.

단지 주변에는 을지 트윈타워의 대우건설, BC카드, KT 계열사 외에도 SK그룹과 한화그룹, 현대그룹, KEB하나은행 등 대기업과 금융사의 본사들이 모여 있어 약 65만명에 달하는 관련 종사자 수요를 품을 수 있다. 단지는 쾌적한 자연환경도 자랑한다. 청계천 바로 앞에 위치해 청계천 수변공원을 지근거리에서 즐길 수 있으며, 남산, 종묘공원, 남산골공원, 장충단공원 등의 녹지시설도 가깝다.

세운지구는 지난해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를 시작으로 ‘힐스테이트 세운 센트럴’ 등을 성공적으로 분양해 15년 동안 미뤄진 세운지구 재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에 분양하는 세운 푸르지오 그래비티는 전용면적 40㎡ 및 50㎡를 중심으로 구성하여 세운지구만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상품으로 개성을 부각했다. 이는 광화문 중심 업무지구에 입지하는 만큼 고소득 직장인 1~2인 가구를 겨냥함은 물론, 좌측으로는 광화문 상권, 우측으로는 패션 메카로 도약한 동대문 상권, 남측으로는 넘치는 관광객이 문전성시를 이루는 명동 상권을 고려해 코로나19 사태 종료 이후 다시금 활성화될 관광수요까지 미리 내다본 전략이다.

https://www.segye.com/newsView/20210603513793?OutUrl=naver

모델하우스 예약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